[서울시약사회지] 선택분업, 누구를 위한 선택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