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단체들 “진보당에 대한 박근혜정부 해산시도 철회돼야”

[인터뷰 및 기사] 보건의료단체들 “진보당에 대한 박근혜정부 해산시도 철회돼야”

보건의료단체들 “진보당에 대한 박근혜정부 해산시도 철회돼야”

김미희 의원과 보건의료단체들, 통합진보당 해산시도 규탄

보건의료단체들이 14일 박근혜 정부에 통합진보당에 대한 해산 시도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공공비정규직노동조합 보건분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등 16개 단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진보당 김미희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에을 열고 “통합진보당에 대한 박근혜 정부의 위헌정당 해산시도는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박근혜 정부가 헌법재판소에 진보당에 대한 위헌정당 해산심판을 청구하고 정당활동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 등 관련해 “일련의 사태는 대한민국 헌정사 초유의 사건으로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제도를 근본에서 뒤흔드는 정치 폭거”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정당의 해산은 오로지 국민에 의해서만 가능하다”며 “박근혜 정부의 해산 청구는 민주주의 정당정치에서 매우 위험천만한 시도”라고 지적했다.

또 “진보당의 ‘노동자와 민중이 나라의 주인이 돼야 한다’는 강령이 국민주권에 위배된다고 하는데, 5천만명 인구 대다수를 차지하는 노동자 민중이 나라의 주인이 아니면 누가 주인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하며 “이것이야말로 민주주의에 반하는 박근혜 정부의 억측”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진보당 해산 시도는 지난 대선에서 자행됐던 국정원, 검찰, 경찰, 군대, 국가보훈처 등 여러 국가기관의 불법행위들이 폭로되자, 민심을 돌리려는 국면전환용 정치극”이라며 “이런 위헌적 행위들에는 함구하며, 강력히 문제제기하는 정당은 해산시키겠다는 발상이야말로 위헌이고 독재이며 심각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과거 군사독재시절처럼 편향된 이념적 잣대로 정부와 다른 의견을 가진 단체와 사람들을 불온시하는 현 정부의 태도에서 우리는 독재정권의 부활을 직시한다”며 “박근혜 정부는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역대 독재정권들처럼 국민을 깔아뭉개는 독재 권력은 성난 민심에 의해 역사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상기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민의 건강을 지켜온 우리 보건의료단체들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부당한 해산조치가 철회되고 우리 사회 민주주의가 회복될 때까지 모든 민주주의 세력과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성명에 참여한 보건의료단체는 다음과 같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공공비정규직노동조합 보건분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참의료실현 청년한의사회 △노동건강연대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새물약사회 △농민약국 △더불어 건강한 사회를 실현하는 늘픔약사회 △민중과 함께하는 한의계진료모임 길벗한의사모임 △부산민주한의사회 △한방의료활동 들풀 △건강한 부천을 위한 의료인 모임 △의정부 공공의료강화 시민모임 △통합진보당 보건의료위원회

민중의 소리 / 최명규 기자 acrow@vop.co.kr